서브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Mobile Menu Icon

“산모와 아이의 건강을 살피고 상담해드립니다!”

엄마의 이야기

엄마모임 경험담

"엄마 모임을 경험한 엄마들의 이야기 입니다"

나에게 엄마모임은 "단비"이다.
'여자''아내'에서 '엄마'라는 새로운 이름.
모든 걸 준비했다고 생각했는데 쉽지않은 매일을 보내고 있었어요.
잠도 부족하고..몸은 쑤시고..호르몬 변화도 있는 것 같고..
출산 후 한달무렵 영유아간호사의 방문!! 첫 만남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신체계측과 현재 잘하고 있는 부분,객관적인 수치보다도 사람에게의 인정과 따뜻한 마음..눈물이 마구 났어요.
그리고 앞으로의 엄마의 길을 더더욱 단단히 다질 수 있는 계기가 되었지요.
출산 후 첫 외출!! 아기와의 첫 외출이라 설레이고 걱정되고..
무엇보다도 왠지 일탈의 느낌이 컸어요. 하하 저만 그런가요?
화장도 하고 옷도 나름 꺼내입고 서대문구 보건소 도착~!!
목 늘어진 티 안입은게 얼마만인지요..
나이,사는곳,취향 등 많은 것이 다르지만 오직 하나~첫아이를 키우고 있다는 공통점이 금새 낯설음도 무너뜨렸어요.
그리고 곧 일년!!
첫 아기를 키우고 있는 엄마들의 모임이 이렇게 끈끈하게 갈 줄이야..
우리아기는 기질이 순한아기라 그렇게 많이 힘든걸 모르고 육아를 했어요.
하지만~~~~어느순간!!!!
300일을 기점으로 자기의지가 생기면서 이유식거부,떼쓰기,하이체어에서 탈출하기,
아.....참을인을 백만개 새기고 있는 요즘...갈수록 산으로 가는 육아를 맞이하게 됩니다.
'원래그래'가 아니라 서로의 힘듦을 공유하고 위로하고 또 격려를 해주며 엄마모임이란 울타리 속에서
아기뿐 아니라 저도 성장하고 있습니다...
얼마 전에 구강교육도 받았지요~^^
블로그를 운영 중인데 많은 육아맘들이 부럽다~~라고 할때 으쓱하면서도 더 많은 육마맘들이
수혜를 받았음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그리고 이 사업이 확대되어 둘째맘들도 함께하면 좋겠어요.
아!!!!아쉬었던점은 육아조언을 받을 수 있는 선배육아맘들의 만남이 있으면 좋을것 같아요~~
목소리만 들어도 눈빛만 마주쳐도 너무나도 뭉클한 영유아건강간호사님들 너무너무 고맙습니다.
그리고.....우리 엄마모임 엄마들,너무너무 사랑해요. (서대문구 엄마)
집에만 있다가 또래 엄마들의 육아이야기도 듣고 그래서 맘이 편안해졌어요. 기분이 좋아지고 육아가 덜 힘들어졌어요
나만 잘못 키우는 거 아닐까 걱정했는데 마음이 편해졌어요.
첫모임 때, 아직은 아기를 데리고 어찌 나가나 싶었는데, 지금은 많은 정보들을 습득하여, 배우고 알아가며 부쩍 엄청 큰 성장속도를 보이며 가르쳐 주셔서 감사합니다.
또래 엄마들 모임 자체가 인상적이고 아기 발달이 정상인지 확인하는 기회가 되었고 다양한 양육접근법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다.
비슷한 고민을 많이 하는 걸 보고, 아기의 증상이나 반응들에 힘들어하기보다는 좀 더 지켜볼 수 있게 되었다
다른 비슷한 시기 아이들의 행동이나 수유 등을 알게 되므로 궁금한 거나 걱정되었던 것들이 당연한 거구나 라는 생각을 하면서 걱정이 덜어졌다.
아기에 대해 더 이해하고 여유가 생겼어요.
아기가 더욱 사랑스럽고 아기가 이해가 되고 육아에 조금 자신감이 생겼어요.
잘 몰랐던 것들(이유식, 마사지 등)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였고 또래 엄마들을 만나 소통할 수 있어 좋았어요.
밴드모임으로 궁금한 점도 같이 공유하면서 도움도 받고 아가들 함께 크는 모습 보니 좋았습니다.
친해진 엄마들과 전화번호도 공유하고 카톡도 하면서 일상생활하면서도 정보공유를 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스트레스도 풀고 궁금사항 해결하고...저에겐 너무나 좋은 모임!! GOOD GOOD !!
다른 비슷한 시기의 아이들과 비교도 해보고 커가는 과정을 보니 너무 재미있었다.
아기의 또래 엄마들을 아기를 돌보거나 양육하는데 있어서 자신감이 생기며 아기와의 대화시간도 늘었다.
자신감 상승, 산후우울증 개선, 또래 엄마들 얘기 속에서 긍정적 자극이 되어 도전이 되었다.
아이들마다 성장의 모습은 다르다는 것을 느끼며 천천히 부모로서 역할을 잘 한다면 아이를 잘 키울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습니다.
아기랑 항상 집에만 있다가 일주일에 한번씩 외출하는 것이 기분전환도 되고 다른 분들과 얘기하고 좋은 정보를 얻고 하는 것이 육아의 활력소가 되었다
아이랑만 있었는데 밖에 나와서 사람들을 만나고 정보도 얻고 기분이 좋아져요. 아이 데리고 밖에 나오는 것에 대한 자신감이 생겼네요.
바깥 외출을 하게 되어 삶의 여유도 생기게 되고 내 아기를 더 사랑해줄 수 있는 방법을 알게 되었다.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되었고 정기적인 외출이어서 리프레쉬되는 기분으로 도움이 됐어요. 엄마들도 만나고 좋음
집에만 있다 보면 자존감이 떨어지게 되는데 엄마모임 나오려고 준비하면서 화장도 하면서 기분이 새로워지는 걸 느끼게 되었어요.
출산의 힘들었던 모든 기분들이 조금은 힐링이 되었고 약속된 시간과 날짜에 참석할 수 있는 것이 기쁨이 되었습니다.
애 낳기 전엔 “육아독박”이라는 말이 처음엔 왜 있는지, “산후우울증“이 왜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는지 이해 못했어요. 육아에 매진하다보니 우울한 기분이 들고 기분도 오락가락 힘들었어요. 하지만 모임에 참석하니 ‘나만 그런 게 아니구나‘ 하는 것도 알게 되고 서로 이야기를 공유하면서 스트레스도 날려 버릴 수 있었어요. 보건소 다녀오면 외출 후 수다를 떨어서인지 기분 UP, UP이네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03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의과학관 의료관리학연구소(의료관리학교실) lE-mail : equitystart@daum.net
COPYRIGHT ⓒ THE EQUITYSTART.ORG. ALL RIGHTS RESERVED.
TOP